타인에게 말걸기

등록일 1999.02.24 한글 (hwp) | 15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타인에게 말걸기

[ 은희경 ]


등뒤에서 남에게 말을 걸 때 우리는 이름을 사용한다. 이름은 그래서 필요하다. 이름이라
는 공용어가 없다면 서로 다른 언어를 가지고 있는 수많은 타인 가운데 그 자신이 불렸다는
것을 어떻게 알게 할 것이며, 더욱이 어떻게 그의 눈길을 자기에게로 끌어당길 수 있을 것
인가.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관계를 맺는 첫번째 단계로서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상대방에게
자기의 이름을 대는 일인 것도 다 그런 이유에서이다. 그런데 그녀는 좀 이상하다. 남을 부
를 때 모든 사람이 하듯 이름을 부르지 않는다. 하다 못해 자기가 부르고자 하는 사람이 알
아들을 만한 그 사람 방식의 언어로 부르지 않고 제멋대로 제가 지어낸 별명이라든지 저만
아는 언어로 부르는 것이다. 등을 보인 자에게 아예 말 걸기를 포기하는 나처럼 게으론 사
람은 잘 이해가 가지 않는 일이지만 어쨌든 내가 보기에 그녀에게 늘 불운이 따라 다니는
것은 바로 타인을 대하는 그녀의 그 이상한 소통방식 때문이 아닌가 싶다.
나는 시월 그믐날 술시에 태어났고 별자리는 전갈좌이다. 하지만 그런 것에 내 운명을 결
정지어버리는 각별한 의미가 있으리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사주나 점성술에 나는 별로 관심
이 없다. 다만 어떤 공교로운 일이 생겼을 때 그것이 내게 좋은 일인지 나쁜 일인지를 가려
그날의 운수를 점쳐보는 버릇은 있다. 이를테면 외출에서 돌아왔을 때 내 집에서 나오는 전
화벨 소리가 복도까지 울려퍼지고 있는 경우 말이다. 서둘러 주머니에서 현관 열쇠를 찾아
끼워맞추고 돌리고 문을 열고 나서 신발을 벗고 전화기가 놓인 탁자 앞으로 급히 걸어갈 때
까지도 끈질기게 울려대는 전화 누구에게나 그런 일은 있다. 전화벨 소리가 끈질기면 끈질
길수록 점점 상대가 궁굼해지게 마련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타인에게 말걸기-개인과제 2 페이지
    처음 이 글을 읽고 드는 생각은 표현에 있어 작가의 섬세함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사건의 초점을 남들은 쉽게 넘어갈 수 있는 생각, 초점에서 본 것 같았다. 제목처럼 ‘타인에게 말 걸기’는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필요하다면 필..
  • [독후감]타인에게 말걸기 5 페이지
    은희경의 소설 『타인에게 말걸기』는 그 제목만으로도 그것이 주는 안도감이 좋았던 것 같다. 세상에는 나와 같이 타인에게 말을 거는 사람이 있고, 또 대부분 그것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그리고 나처럼 타인에 섞이는 것을 두려워하..
  • 타인에게 말걸기를 읽고 2 페이지
    왠지 제목만 보아도 책 내용이 어렵게만 느껴졌다. 대학생이 올라 오기전 그러니깐 고등학교 3학년 전까지는 소설 책 같은 것을 많이 보았다. 나름대로 책에 관해서 관심도 많았지만 대학교 올라 온 후로는 전혀 책을 보지 않았었다...
  • 타인에게 말걸기를 읽고 1 페이지
    여자 주인공 캐릭터가 참 특이하다는 생각을 했다. 처음에 사람들은 그녀가 싹싹하고 친절하고 붙임성있는 여자라고 생각하지만 나중에는 지겨울정도로 사람들에게 말을 하고 너무나 과도하게 오버해서 사람들을 대한다는것에 다른 사람..
  • 은희경 "타인에게 말걸기" 서평 2 페이지
    주인공인 나는 단조로운 삶을 원하고 남의 일에 신경 쓰기 싫어하며 오직 나를 위해 살고 싶어 하는 사람이다. 그가 원하는 대로 살기만 한다면 아주 평온한 호수 같은 삶일 것이다. 하지만 잔잔한 호수 같은 삶에 파도 같은 굴곡을..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