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센티의 여행

등록일 1999.02.22 한글 (hwp) | 17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주)데이비드 루벤이란 사람이 지었고 김명희라는 정신과 전문의가 우리 한글로 옮긴것입니다. 희성 출판사에서 펴낸것입니다.
여러분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1. 18cm 여행
정신과 의사인 나에게 항상 놀랍게 여겨지는 일이 한가지 있다. 환자들이 자기는 우주시대에 살고 있으면서 성기는 석기시대에 묻어 놓은 채 살고 있는 모습을 볼 때다.
수천년에 걸쳐 교육, 문화, 예술은 많이 발전해 왔지만 성기에 관한 지식은 그냥 그대로 멈춰 있는 것 같다. "성인용"이라는 딱지가 붙은 적나라한 영화나 책은 많이 나와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성에 관해 무식하기 짝이 없다. 제트기를 한시간에 무려 1,000km나 몰 수 있는 1급 조종사도 자신의 몸에 달려 있는 자지를 몰아 불과 18cm거리의 질안으로 들어가게 하지를 못한다. 그 어렵다는 핵 입자의 신비를 파헤치는 물리학자는 자신의 동성애에 대해서는 어쩔 줄 모르고 미궁에 빠져 있기만 한다. 우리의 대부분은 380,000km 떨어져 있는 달표면에서 일어나는 일을 우리 배꼽 10cm아래에서 일어나는 일보다 더 잘 알고 있다.
게다가 어떻게 된 영문인지 과학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제일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우리의 성을 좌지우지하고 있다. 안토니 콤스탘이라는 의원은 정신병자같은 사람이었는데, 그가 정한 성에 관한 괴상한 법률들이 아직도 법전에 씌어 있다. 또 보울더목사라는 사람은 문학작품을 자세하게 뒤져서 조금이라도 성에 관련되는 문괴는 빼버렸
다. 지금도 "보울더하다"라고 하면 문학 작품을 난도질한다는 표현으로 쓰인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