哲學槪論

등록일 1999.02.12 한글 (hwp) | 8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생각한다는 것은 여유가 있다는 뜻이다. 시간이 있고, 조용하거나 사람의 감각을 일깨우는 공간과 자극이 있다는 뜻이다.
일상성, 아침에 일어나서 세수하고 밥먹고, 나가서 일하거나 놀고 들어와서 씻고 신문
이나 텔레비젼만이 의식앞에 어른거리고 욕구를 흡수한다. 예민한 비평가는 혼자서 경
악하고, 종교인들은 밤만 종만을 두드린다. 그래서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에게 있어서
생각한다는 것은 그 만큼 어렵다. 여유가 없기도 하고, 여유가 생기면 그것을 어디에
쓸지 두렵기도 하다. 哲學이란 말이 십이촌 친척처럼 생소해진 것은 당연한 귀결이다.
운전사는 밤길 고속도로를 140Km 이상으로 달려도 두렵지가 않다.해녀는 시퍼런 바
다 속에서도 전복이며 해삼을 따믄 데 전혀 공포심을 갖지 않는다. 그 분야에서는 전
문가이기 때문이다. 운전사나 해녀가 哲學이란 타이틀을 달고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상상할 수 있을까 ? 그들의 入場은 정중히 거절된다. 전문가만 오시오. 哲學 역시 매
우 전문적인 직업이 된 것이다.

태그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