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적 역사의식

등록일 1999.02.09 한글 (hwp) | 1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불교적 역사의식은 삶을 선택적으로 구획짓는다. 그 첫 번째 삶의 길은 無明으로 살아가는 그릇된 삶의 길이며, 두 번째는 無明을 극복한 진실한 삶의 형태이다. 전자를 대변하는 것을 중생과 중생계라 한다면 후자는 보살과 열반계이다. 그러나 '이 둘은 결코 상반된 절대대립이 아니라, 서로 통하고 있다'라는 것이 불교의 입장이다. 一心二門이란 말은 사람의 마음속에 중생계로 들어가는 生滅門과 열반계로 들어가는 眞如門이 서로 통하여 함께 존재한다는 것을 가르킨다. 마음을 어떻게 쓰는냐(用心)에 따라 생멸문으로 가느냐, 진여문으로 가느냐의 선택적 삶의 구획된다.
어떤 의미에서 보면 그 둘을 대칭적으로 보는 것이 무명이다. 선가에서는 이
와같은 이원론적인 사고를 배격한다. 중생과 부처의 불이, 번뇌와 보리의 一
元이라는 말들이 이를 대변한다. 동양사상의 일반적 귀결점은 대립보다는 조
화, 하나보다는 다양한 상대성을 추구하는 성향을 가진다. 특히, 불교의 경
우, 그와 같은 이상 경지를 열반 또는 해탈이라고 불러왔다. 그곳에 이르는
과정이 바로 不二의 사상성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