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히트의 서사극

등록일 1999.02.07 한글 (hwp) | 27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브레히트의 서사극은 대부분 형식을 가지거나 적어도 비유극의 범주 안에서 다루어질 수 있다. 실제로 「비유극」이라는 부제가 붙여진 작품은 『四川의 善人』(1941)과 『아르투로 우이의 막을 수 있는 상승』등 둘뿐이지만, 그렇다고 다른 후기 작품들이 비유와 무관한 것은 아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브레히트는 『시몬 마샤르의 환상들』부터 『투란도트』에 이르기까지의 창작극에는 표기 부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히틀러를 희화적으로 다룬 『아르투로 우이』는 애초에는 주해에만 비유극이라고 지칭되어 있었고, 대부분의 비평가들이 한결같이 비유극으로 취급하는 『코카서스의 백묵원』도 작가 자신은 비유가 아니라고 고집했다. 그밖에 주해 또는 해설에서 작가가 '비유극'·'비아리스토텔레스적 휘곡문학으로서 비유 유형의 극작품들' 따위로 분류한 작품은 『남자는 남자다』, 『둥근 머리와 뾰족 머리』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