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담과 언어체계속에서 여성과 남성이 어떻게 묘사되고 있을까?

등록일 1999.02.01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는 얘기를 먼저 생각해보자. 이 말은 아마도 텔레비젼의 연
속극과 같은 드마라에서 여성문제, 고부간의 갈등 과 같은 주제에서 많이 보았음직한 내용
이 아닌가. 내용인즉 여자가 집에서 남자가 하는일에 감나라 대추나라 하듯 일을 참견하고
간섭하여 말하는 것을 매우 안 좋게 보아오던 시절의 이야기인 것이다. 옛부터 남성과 여성
에 엄염한 차이를 두었으며, 각기 해야 할 일 또한 달랐다. 여성에게 있어 가장 중요시 되
어지는 범절이 있었는데 그 하나가 출산문제였고, 또 하나는 여성으로서 깨끗하고 정숙함을
가진 정조관념이었다. 이러한 여성의 선결조건이 얌전하고 말 많으면 안되고, 행실이 바라야
하며 지아비에게 복종할 줄 알아야 하는 등 여자로서의 (한 인격체) 자신을 인지하지 못하
였던, 역사적 전통적 사회적 못습을 떠올린다. 이것이 바로 과거부터 내려오던 습관이나 언
어모습이 그대로 현재까지 반영되어 잔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위와 같은 내용들의 드라마를
볼때면 아직까지도 여성 스스로가 서로가 서로를 억압을 하고 억압되어지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