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에서 독립운동기까지의 발해사인식

등록일 1999.02.01 한글 (hwp) | 6페이지 | 무료

목차


1. 渤海史인식의 전제
2. 고려시대의 발해사 인식
3. 朝鮮時代의 渤海史 인식

본문내용

한국사의 전개과정에서 각 시대의 渤海觀은 渤海國을 자국사로 인식하고 있었는가의 여부와 발해의 종족적 계통을 高句麗로 인식하고 있었는가의 여부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문제는 서로 동일한 문제로 연결되어 있으면서도 다른 문제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발해를 자국사로 인식하면서도 발해의 종족적 계통에 있어서는 고구려와 다른 '靺鞨'로 보려는 기록들이 병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잘 알려져 있는 바와 같이, 발해의 종족계통을 보여주는 중국측의 기록들이 각각 그 내용상의 혼란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즉, 발해의 건국자인 大祚榮의 출신을 언급하면서 발해의 멸망시기와 가장 가까운 시기에 편찬된 {舊唐書}(後晋, 945)는 발해를 '高句麗 別種'으로 서술하고 있었는가 하면, 이보다 115년 늦게 나온 {新唐書}(宋, 1060)는 고구려와 다른 듯한 '속말 말갈인으로 고구려에 부속된 자'로 서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정이 결국 후세인들로 하여금 발해를 고구려인들이 세운 국가로 보기도 하고 마치 고구려인과 계통을 달리하는 말갈인들이 세운 국가로 보기도 한 원인이 되었으며, 한국사에서 발해의 자국사 논쟁이 벌어지게 한 원인이 되었다. 그러나 대조영의 본래 모습은 '고구려의 속말(송화강) 지역사람'이었다고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