經濟原論

등록일 1998.11.12 압축파일 (arj) | 4페이지 | 무료

목차

제 1 절 브레튼 우즈 體制
제 2 절 스미소니안體制
제 3 절 킹스턴 體制

본문내용

제 1 절 브레튼 우즈 體制
그 동안 세계경제는 大恐慌 이전까지는 金本位制度下의 固定換率제도를 유지하고 있었고 2차 세계대전이 종식된 후 1972년까지는 브레튼 우즈체제 아래 있었으며 1973년 이후 현재까지는 관리된 변동환율제도 아래 있다. 브레튼 우즈체제가 나타난 배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금본위제도부터 알아야 한다. 금본위제도는 사람들이 고안해서 만들어 낸 것이 아니라 흡사 가격기구처럼 자연발생적으로 생긴 것이다. 즉, 대부분의 나라에서는 금이 화폐로 사용되었으므로 국제통화제도로 금본위제도에 기초하게 되었다. 이 때 각국의 화폐단위는 일정한 분량의 금을 함유하고 있었으므로 이에 따라서 국가들 사이의 환율도 고정되었다. 가정하기를 금본위제도하의 어떤 국민 경제가 국제수지 적자를 보이고 있다고 하자. 그러면 금의 해외유출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국내의 통화량을 감소시켜 물가수준의 하락을 가져 온다. 물가가 하락하면 이 나라의 수출품의 가격이 비싸지므로 수출은 증가하는 반면에 수입품의 가격은 비싸져서 수입은 감소하게 된다. 따라서 국제수지는 다시 균형상태로 돌아가게 된다. 흑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1차 세계대전 후에 대부분의 국가 들은 金兌換을 정지시킴으로써 금본위제도에서 이탈하였다. 한편 전쟁으로 인해 많은 나라들이 인플레이션을 겪었음에도 전후 환율이 변동되지 않았다. 즉, 금본위제도의 재개에서 각 나라들은 위신을 생각해서 戰前의 환율을 그대로 고집하였다. 그 결과로 어떤 나라의 통화는 과대평가되어 국제수지에 적자가 생기게 되었고, 다른 통화는 과소평가되어 국제수지가 상당한 흑자를 보이게 되었다. 그런데 실제에 있어서는 국내물가수준이 너무 천천히 변동하였기 때문에 국제수지의 불균형은 시정되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1930년대에 대공황이 발생하자 금본위제도는 붕괴되었다.
대공황 중에 경쟁적인 평가절하로 말미암아 세계무역의 축소를 경험한 있는 주요국들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날 무렵인 1944년에 미국 뉴 햄프셔의 브레튼 우즈에서 회합을 갖고 전후 세계무역의 원활한 성장을 위하여 고정환율제도의 채택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브레튼 우즈체제를 탄생시켰다.

참고 자료

없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