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 생산자주관리운동

등록일 1998.09.30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일하는 사람들의 기업
제 4부 한국에서의 실험과 그 전망
한국내의 일하는 사람들의 기업은 전형적인 노동자생산협동조합(광동택시, 협성생산공동체, 일꾼두레, 실과
바늘)이 8개, 노동자가 51% 이상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는 주식회사(신아조선과 광림그룹)가 7개, 그리고 노동
조합이 경영권에 상당한 정도로 참여하고 있는 기업(서울주파)이 2개, 그리고 국민운동 방식의 기업(우리밀
살리기 운동본부)이 2개로 총 19개 정도가 있는 것으로 집계된다.

1장. 광동택시
광동택시는 중소택시업체이며 회사형태는 유한회사, 노동조합에 의한 인수과정을 거쳐 설립.
인수자금 - 조합원들의 개인적인 출자 + 신용협동조합에의한 개별조합원들에게 동시에 대부해 주는 방식으
로 자금문제 해결의 전형을 보여준다.
문제점 - 인수과정에서 발생했던 세무.회계상의 문제. 거래대금 규모가 노출되므로 많은 세금을 납부. 노
동조합에 의한 회사인수과정에서의 장애물.
운영 - 지분의 불균등을 없애고 내부출자금을 일률적으로 균등하게했다. 125좌 약 1000만원씩 출자금으로
불입해야 한다. 현재는 노조를 없애고 이사회가 노동조합의 업무를 모두 관장한다.
전망과 계획 - 차고지와 사원주택 건설 예정. 광동 택시는 택시노동자들에게 새로운 가능성이다. 택시회
사의 경영은 그리 복잡하지 않으며 운전하는 기사들 자신이 노동과정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가장 잘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기 때문이다.

2장. 협성생산공동체
협성생산공동체는 무공해 가루비누와 무공해 세탁비누를 만드는 5명 규모의 작은 기업.
설립 - 노동운동으로 실직당한 5명의 노동자가 모여 노동구조의 모순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P.V.C 용기 제조
공장설립을 시작. 자금 동원과정에서는 서로가 자신의 출자를 꺼려서 결국 몇사람만 외부에서 돈을 꾸어오
고, 나머지는 노동출자로 인정되었다.
목적 - 제도의 불합리성에서 벗어나 생산공동체를 통한 노동의 질과 삶의 질을 향상시켜 인간답게 살아보고
자 하는 것.
진행과정 - 경영의 중요성을 실감하였으며, 사람들의 피동적이고 타율적인 모습들이 문제가 되는 등 여러가
지 문제가 노출되었다.
1단계에서는 인적 구성간의 부조화와 이전보다 더 과중한 노동 속에서 헌신적이고 자주적으로 일해야 한다
는 것이 짐이 되었다. (상습지각, 무단결근, 불평불만 . . .) 사장몫을 나누면 짧은 시간에 더 많은 임금을
보장 받으리라 생각했었지만 성과는 스스로 만들지 않으면 않되는 것이다. 결국 생산은 중단되고 존립의 위
기에 빠졌다. 2단계에서는 최저생계비를 20만원에서 35만원으로 인상하고 공동체 의식을 키우기 위해 노력했
으며 특히 출자금의 평준화를 도모했다. 3단계에서는 구성원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내식당을 마
련했으나 유기 농산물과 천연조미료만으로 맛을 내려고하는 과정에서 월 200만원 상당의 적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동시에 의식의 변화와 자주관<font color=aaaaff>..</font>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